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종합 | 정치 | 사회 +10 | 이슈 | 포토/인포그래픽 | 문화 | 세계 | IT/과학
최종편집일 : 2021년 08월 03일 16:40:03
사회    |  정치.사회  | 사회
건축물 공사 현장 안전관리 계획 수립·시행  
- 용인시, 내달부터 건축물 해체 허가·신고 시 감리자 상주 조건 부여키로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기자 : 아파트연합신문 등록일 : 2021-06-15 19:57 최종편집일 : 2021-06-15 19:57
 

86ff7656e70e9caea84f4396503d4a31_1623754

용인시는 15일 해체를 포함한 건축물 공사 시 감리자나 안전관리자를 현장에 배치토록 하는 ‘공사장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지난 9일 광주광역시에서 철거 중인 건물 붕괴 참사가 발생한 것과 관련 비슷한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다.

시는 내달부터 건축물 해체 허가를 받거나 유동 인구가 많고 건물이 밀집된 지역의 건축물 해체 신고를 할 때 감리자를 상주 배치토록 하는 조건을 부여한다.

또 허가를 받은 해체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했을 때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현장실명제를 적용하고 허가표지판도 설치하도록 했다.

현재 바닥면적 5000㎡ 이상이거나, 5층 이상이면서 바닥면적 3000㎡ 이상, 아파트, 준다중이용 건축물공사인 경우 상주 감리자를 둬야 한다.

그러나 해체 공사의 경우 상주 감리자를 두도록 하는 의무 규정이 없고 대부분의 현장에서 비용이 저렴한 비상주 감리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어 보완이 필요했다.

특히 해체 시 관련 기술자가 작성한 계획서대로 공사를 하지 않고 경비·시간 단축을 위해 무리한 공사를 하다가 안전사고를 초래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에 시는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해야 하는 공사에 해체공사를 포함하고, 일정 규모 이상의 해체·신축공사의 경우 현장에 안전관리자를 배치할 수 있도록 올 하반기 관련 조례를 제정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광주 참사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공사장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11일부터 관내 22곳 해체 공사 현장을 긴급 점검 하고 있다. 시는 정기적으로 해체공사장에 대하여 안전사고 이상 여부를 점검키로 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정치.사회의 최신글
  - 어려운 이웃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2…
  의왕시의회 의원들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구…
  용인시, 여름 휴가철 맞아 동물원 2곳 방역 …
  용인시, ㈜프롬바이오-박현경 프로 건강식품 2…
  기흥구, 통학로 개선 사업 앞서 주민 의견 수…
  하남시, 한강변 산책로 얼음냉장고 운영 ‘큰 …
  용인시, 인·허가처리 개선 방안 마련 토론회 …
  백군기 용인시장 “주민 뜻 반영될 수 있도록 …
  용인시, 어린이가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구축에…
  처인구, 남사읍 전궁리 사거리에 회전교차로 설…
아파트연합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로 139번길 16-3 일신BD 3F / TEL : 031)261-2502 / FAX : 031)261-2503
    인터넷 등록번호 : 경기-아51027 / 등록연월일 2014년07월22일 발행인 / 편집인 : 김광수 청소년보호책임자:김광수
    Copyright© 2015~2021 아파트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