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종합 | 정치 | 사회.교육 +13 | 이슈 | 포토/인포그래픽 | 문화. 교육 | 세계 | IT/과학
최종편집일 : 2022년 12월 02일 12:27:37
사회.교육    |  정치.사회  | 사회.교육
대학가 6곳 다가구주택 ‘불법 쪼개기’ 집중 단속  
- 용인특례시, 청년 주거권 보호…10월 처인, 12월 기흥, 내년 3월 수지 대상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기자 : 아파트연합신문 등록일 : 2022-10-06 14:41 최종편집일 : 2022-10-06 14:41
 

d80dc71f4993e057c8528c644a4dce18_1665034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청년 등 사회적 취약 계층의 주거권을 보호하기 위해 관내 대학 6곳을 중심으로 다가구주택의 불법 건축행위를 집중 단속한다고 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시 건축과와 각 구청 건축허가1·2과로 구성된 점검반을 편성해 내년 5월까지 처인구를 시작으로 기흥구, 수지구 순으로 점검을 벌인다.

 

먼저 이달엔 처인구 명지대학교(84동)와 용인예술과학대학교(14동), 한국외국어대학교(39동) 주변 다가구주택 137동을 점검한다. 기흥구 강남대학교(55동)와 경희대학교(54동) 인근 109동은 12월부터 시작한다.

 

수지구 단국대학교 주변 64동은 내년 3월부터 단속한다.

 

시는 단속에 앞서 건축주가 위반 건축물을 자진해서 신고하도록 안내하는 1달의 계도기간을 가진다. 이 기간 중에는 자율 점검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위반건축물 사례집을 배포하는 한편 이행강제금을 안내하는 양성화 상담 등도 함께 진행한다.

 

이어 각 구별 점검반이 현장을 방문해 세대별 우편함과 전기·가스 계량기 등 추가 설치 여부를 집중 단속하고 건축물대장과 실제 세대수를 비교 확인한다.

 

점검 결과 중대한 불법 쪼개기 등이 확인된 주택에 대해서는 원상복구 명령을 하고 이행하지 않을 경우 건축물대장에 위반건축물 표시를 하는 한편 이행강제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대학교 인근 다가구주택엔 학생은 물론 사회초년생 등이 다수 거주하고 있어 이들이 불법 건축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집중 단속을 하는 것”이라며 “청년들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주거환경을 만들도록 철저히 관리 감독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정치.사회의 최신글
  이상일 특례시장, “좋은 리더 되려면 관찰력,…
  이상일 특례시장, “좋은 리더 되려면 관찰력,…
  기흥동 공세천 산책로‘감성충전’…밤길 환해졌다
  영덕2동, 대덕사서 성금 200만원ㆍ김장김치 …
  원삼면-한우리건축 손잡고, 88세 김어르신 겨…
  ㈜신기산업·송전5일장 상인회, 이동읍에 성금 …
  서농동‘나눔단골’영통영락교회, 쌀 100포ㆍ라…
  죽전1동, 수지목양교회서 어려운 청소년 위해 …
  "넉넉하지 않아도 나눌 수 있어 행복…어려운 …
  중앙동,‘쓰레기 길’불편하셨죠? 주민 쉼터 변…
아파트연합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로 139번길 16-3 일신BD 3F / TEL : 031)261-2502 / FAX : 031)261-2503
    인터넷 등록번호 : 경기-아51027 / 등록연월일 2014년07월22일 발행인 / 편집인 : 김광수 청소년보호책임자:김광수
    Copyright© 2015~2022 아파트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