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종합 | 정치 | 사회.교육 +7 | 이슈 | 포토/인포그래픽 | 문화. 교육 | 세계 | IT/과학
최종편집일 : 2023년 02월 07일 17:45:23
사회.교육    |  정치.사회  | 사회.교육
이상일 특례시장, “좋은 리더 되려면 관찰력, 상상력을 벼리고 오만을 경계해야”  
- 용인대 교육대학원서 역사적 인물과 사건으로 들려주는 리더십 특강 진행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기자 : 아파트연합신문 등록일 : 2022-12-02 12:27 최종편집일 : 2022-12-02 12:27
 

e7213945e05664c314483d5e8f4cb2a1_1669951
e7213945e05664c314483d5e8f4cb2a1_1669951
e7213945e05664c314483d5e8f4cb2a1_1669951
화가 파블로 피카소·주세페 아르침볼도의 ‘관찰력’, 사회학자 막스 베버의 ‘책임윤리’, 나라를 지킨 성웅 이순신 장군의 ‘소통’, 청나라 황제 강희제의 ‘포용력’, 20세기 탐험가 어니스트 섀클턴의 ‘희생정신’.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1일 용인대학교에서 열린 특강에서 강조한 리더십의 여러 요소들이다. 

 

이상일 시장은 이날 용인대 교육대학원 학술 세미나에 강연자로 참석해 200여 명의 학생에게 리더가 가져야 할 덕목과 경계해야 할 것들을 역사적인 인물과 사건으로 들려줬다. 

 

이 시장이 리더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뽑은 것은 관찰력과 상상력, 그리고 오만의 경계다.

 

그는 피카소가 버려진 자전거를 분리해서 핸들과 안장으로 만든 ‘황소머리’ 작품을 소개하며 “피카소는 ‘쓰레기도 위대한 가능성을 지난 예술품의 재료’라고 말했는데 그걸 실감나게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뛰어난 상상력을 엿볼 수 있는 예로 르네 마그리트, 주세페 아르침볼도, 살바도르 달리의 그림들도 보여줬다. 

 

그는 “파이프를 그린 ‘이미지의 배반’이라는 르네 마그리트의 작품에는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라는 글이 쓰여있다. ‘빛의 제국’이라는 작품에는 낮과 밤이 한 폭에 담겼다”면서 “마그리트의 작품들은 당연하게 생각했던 것들에 대해 물음표를 찍도록 하는 등 고정관념을 깨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주세페 아르침볼도는 역발상과 상상력으로 정물화도 되고 인물화도 되는 ‘이중그림’을 그렸다”며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 가면 아르침볼도의 작품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볼 수 있다”고 했다.

 

이 시장은 “‘기억의 지속’이라는 작품으로 녹아내리는 시계를 그린 살바도르 달리와 픽셀 모자이크 회화로 이중그림을 그린 서양화가 김동유 등도 창의력으로 많은 영감을 주고 있다”며 “좋은 리더가 되기 위해서는 이들 화가처럼 관찰력을 기르고 유연하고 창의적인 사고를 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막스 베버의 ‘책임윤리’에 대해서도 강조했는데, “정치학의 핵심 중 하나를 꼽으라면 막스 베버가 강조한 책임윤리를 들고 싶다”며 “베버는 정치인이 신념윤리에 따라 행한 과정과 결과에 대한 책임을 강조했으며, 책임윤리가 신념보다 중요하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미국 33대 대통령 해리 트루먼 집무실에는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는 명패가 놓여 있었다. 자신의 신념을 가지고 도전하고, 그 과정과 결과에 책임을 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소통의 리더십을 발휘했던 이순신 장군의 일화도 이야기했다. 이 시장은 “이순신 장군은 원균이 칠천량 전투에서 대패하고 12척의 배만 남아 있을 때 12척의 배를 수습하기에 앞서 민심을 안심시키고, 군사와 군량미를 모으는 일을 우선했다”며 “이순신 장군의 승리 비결은 군사와 백성의 마음을 하나로 묶은 것이다. 이순신 장군은 문서에 수결(手決·사인)할 때도 이름 대신 ‘일심(一’心이)라는 글씨를 썼다”고 말했다.

 

이어 “집무공간인 제승당에서도 가장 아래에 있는 부하는 물론 백성들과 자주 대화하고 소통했다”며 “워싱턴포스트가 지난 천년동안 인류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인물로 선정한 칭기즈 칸의 경우 ‘귀가 나를 현명하게 만들었다’고 이야기할 정도로 경청을 중시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포용력과 통합의지도 리더에게 필요한 덕목 중 하나라고 꼽았다. 그는 청나라의 네 번째 황제인 강희제가 존경받는 이유에 대해 “청나라가 한족을 동화시키고 융성하게 된 데는 강희제의 공이 컸다. 강희제는 15만 명의 만주족을 이끌고 1억 5000만 명의 한족을 평정해 61년간 통치했다”며 “만한전석(滿漢全席·만주족과 한족의 음식을 함께 차려 놓고 먹는 것)으로 상징되는 그의 포용력은 한족을 동화시키는 동력이 됐다”고 역설했다.

 

희생정신도 이 시장이 리더십의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한 것 중 하나다. 초인적인 희생정신으로 남극 탐험 중 조난당한 동료들을 모두 살린 어니스트 섀클턴의 사례를 들려준 뒤 “작은 배로 1280㎞ 달하는 남극의 바다를 건너고 해발 3000m의 눈 쌓인 칠레의 산을 넘어 남극에서 조난당한 대원들을 537일 만에 모두 구한 섀클턴의 희생정신은 리더의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수에즈 운하와 파나마 운하, 붉은 여왕 가설 등을 통해 리더가 가장 경계해야 할 ‘오만’과 ‘태만’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역사학자 아놀드 조셉 토인비는 ‘창조적 소수에 의해 역사가 바뀌지만, 역사를 바꾸는데 성공한 창조적 소수는 자신의 능력이나 방법을 지나치게 믿어 우상화의 오류를 범하기 쉽다’고 했다”며 “세계 양대 운하 중 하나인 수에즈 운하를 건설했지만, 지형과 지물을 무시하고 수에즈 방식만을 고집하다 파나마 운하 건설에 실패한 프랑스의 토목기사 페르디낭 마리 드 레셉스가 그 대표적인 예”라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변화의 시대엔 어제의 것을 강화하는 것이 내일의 것을 약화시킨다’는 피터 드러커의 말처럼 자신의 능력이나 자신이 과거에 했던 방법을 절대적 진리로 착각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꼬집었다.

 

또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속편 ‘거울 나라의 앨리스’에서 붉은 여왕은 체스판 위에서 아무리 달려도 같은 자리에 있는 앨리스에게 ‘같은 곳에 있으려면 쉬지 않고 달려야 하고, 다른데로 가고 싶으면 두 배는 더 빨리 달려야 한다’고 충고한다. 리더는 태만을 경계하고 시대의 흐름을 잘 읽고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강의에 함께한 백남섭 용인대 교육대학원장은 “시정으로 바쁘신 와중에도 학생들을 위해 좋은 강의를 해줘 감사하다”면서 “아이들을 가르쳐야 하는 미래의 지도자들에게 귀한 시간이 됐다. 너무나 유익한 강의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정치.사회의 최신글
  “지역에 알맞은, 시민을 위한 활동이 용인 르…
  ‘L자의 대역사’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올 상반…
  모현읍, ㈜오디스서 라면ㆍ즉석밥 등 190만원…
  역북동 주민자치위원회, 이웃돕기 성금 100만…
  용인특례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대기배출사…
  ‘용인의 삶’ 시민 만족도 6.3점…전년보다 …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동물보호센터·경전철 차량…
  용인특례시, 동부지역 여성복지회관 건립 설계안…
  용인특례시, 난방비 증가로 어려움 겪는 저소득…
  용인특례시, 곳곳 정월대보름 행사…‘달빛만큼 …
아파트연합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로 139번길 16-3 일신BD 3F / TEL : 031)261-2502 / FAX : 031)261-2503
    인터넷 등록번호 : 경기-아51027 / 등록연월일 2014년07월22일 발행인 / 편집인 : 김광수 청소년보호책임자:김광수
    Copyright© 2015~2023 아파트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