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오피니언 | 칼럼 | PEOPLE
최종편집일 : 2021년 10월 18일 18:26:36
오피니언    |  오피니언/칼럼  | 오피니언
실개천♡흘러가듯, 일성콘도 설악 story, 인생 자랑거리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기자 : 기원섭 등록일 : 2021-07-10 12:08 최종편집일 : 2021-07-10 12:08
 

5b6536844060c45d1da42299ae1e0e1d_1625886
일성콘도 설악의 자랑거리가 있다.

 

제주와 무주와 경주와 지리산과 남한강 해서, 우리나라 명승지 곳곳에 지점이 있어,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자랑거리다.

 

상대적으로 비용이 저렴해서 누구나 신분 차별을 안 느끼고 편하게 찾아드는, 그 서민적 분위기가 또 자랑거리다.

 

그 모든 자랑거리에 앞서는 특별한 자랑거리가 하나 있다.

 

곧 풍경이다.

 

앞으로는 동해의 그 푸르고 드넓은 바다가 내다보이는 풍경이 있고, 뒤로는 북에서 남으로 내리뻗은 백두대간(白頭大幹)의 그 큰 산줄기 풍경과 웅장한 울산바위의 그 우뚝 솟은 풍경이 있다.

 

우리나라 어느 콘도도 견주고 나설 수 없는, 가히 압권의 풍경이다.

 

바로 그 풍경으로, 내 툭하면 일성콘도 설악을 찾고는 한다.

 

 

일성콘도만 그러한 자랑거리가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들 인생도 내세울 자랑거리가 있다.

 

누구나 그렇다.

 

나도 그렇다.

 

국민학교 다닐 때, 내 숙제 노트에 선생님이 빨간 색연필로 동그라미 다섯 개를 쳐주신 것도 자랑거리고, 중학교를 전교 3등으로 졸업하면서 장학사 상을 받은 것도 자랑거리고, 국가공무원 9급으로 비록 말단이긴 하지만 검찰수사관으로 이 거친 사회에 첫 발을 내디딜 수 있었던 것도 자랑거리다.

 

그 무엇보다도 특별한 자랑거리가 있다.

 

아내와 만나게 된 인연이 바로 그 자랑거리다.

 

내게 있어서는 학벌을 가지는 것보다, 신분을 높이는 것보다, 재물을 쌓는 것보다, 더 큰 자랑거리로 마음속에 이미 새겨놓았다.

 

내 나이 열여덟에 서른셋 나이의 울 엄마가 몹쓸 병을 얻어 갑자기 세상을 뜨면서, 순식간에 몰락해버린 집안 형편에서 비롯되어, 이차저차 요차조차 한 불운의 사연까지 거듭되었었다.

 

그래서 피폐된 내 인생을 새롭게 세울 수 있는 기틀이 된 것이, 바로 아내와의 결혼이었기 때문이다.

 

일성콘도 설악의 경내에 울산바위가 내다보이는 곳에서 아내가 처제와 야트막한 담장에 걸터앉아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었다.

 

그 뒷모습을 봤다.

 

그들로 인해 늘 행복하다 행복하다 하는 지금 이 순간의 내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나를 행복하게 하는 그 둘, 모두 내 인생 자랑거리였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오피니언/칼럼의 최신글
  실개천♡흘러가듯, 우면산 소망탑에 올라, 황혼…
  실개천♡흘러가듯, 일성콘도 설악 story, …
  실개천♡흘러가듯, 일성콘도 설악 story, …
  꼰대 썰, 왜 나만 갖고 그래
  친구 이야기-당신은 나의 친구입니다.
  My New Life, 2021년 설날에, 고…
  친구 이야기-김재국, 꽃보다 아름다운
  My New Life, 귀향, 세월
  낙동강 1,300리, 그 별난 여정-안동 간고…
  My Life-slim life, 이 마음 다…
아파트연합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로 139번길 16-3 일신BD 3F / TEL : 031)261-2502 / FAX : 031)261-2503
    인터넷 등록번호 : 경기-아51027 / 등록연월일 2014년07월22일 발행인 / 편집인 : 김광수 청소년보호책임자:김광수
    Copyright© 2015~2021 아파트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