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오피니언 | 칼럼 | PEOPLE
최종편집일 : 2020년 10월 28일 16:12:51
칼럼    |  오피니언/칼럼  | 칼럼
♪ 사랑방 ♬ 낙동강 1,300리, 그 별난 여정-구부러진 길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기자 : 기원섭 대표법무사<작은행복 … 등록일 : 2020-09-20 05:33 최종편집일 : 2020-09-20 05:37
 
20200920_053102.png
 친구 이야기-작은 것들을 위한 시
 
 
2020년 9월 16일 수요일인 바로 오늘 아침 일이다.
 
중학교 동기동창인 내 친구 종렬이가 카카오톡 메시지로 글 한 편을 보내왔다.
 
‘내 친구 명자’라는 제목의 글이었다.
 
다음은 ‘옮김’이라는 전제로 보내온 그 글 전문이다.
 
시골 우리 집에 명자가 놀러왔다. 중학교 1학년 때였다. 자그마한 키에 이목구비가 뚜렷하고, 하얀 피부의 예쁘장한 여중생이었다.
 
무슨 계기였었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명자가 우리언니 앞에서 초등학교 교과서를 주욱주욱 외워댔다. 명자가 돌아간 후 나는 상당히 오랫동안 언니로부터 야단을 맞았다.
 
명자는 책을 줄줄 외울 정도로 공부하는데, 나는 노력하지 않는다는 꾸중이었다. 반세기가 지난 지금도 명자는 책을 외우던 아이로 통하고 있다.
 
고등학교에 가서도 여전히 명자는 공부를 잘했고, 그 어렵다는 S대 문리대 영문학과에 합격했다. 결혼 후 우연히 서울에서 명자와 한 아파트 단지에 살게 됐다.
 
명자는 두 남매와 남편, 그리고 시아버지를 모시고 살고 있었다. 꼿꼿하고 날카로워 보이는 홀시아버지를 모시느라 명자의 얼굴엔 항상 엷은 긴장감이 드리워져 있었던 기억이 있다.
 
어느 날 명자 집에 갔더니 당시 고교 1학년생인 아들이 엄마 친구가 왔다고 기타를 들고 와 연주를 해줬다. 기타에 푹  빠져있었다. 명자도 걱정스레 말했다. 기타만 끼고 산다고.
 
그래도 명자 아들이어서 "1등을 하느냐"고 물었다. 기타가 아니었으면 묻지 않았을 것이다. 그렇다고 했다.
 
그리고 대학에 진학할 무렵이 됐다. 기타를 끼고 살던 그 아들이 어느 대학에 갔을지 몹시 궁금했다.
 
후에 들은 이야기다. 그 아들 진학 문제로 꼬장꼬장하신 할아버지께서 한 달여 동안 식음을 전폐 하다시피하며 S대 법대를 고집하셨다고 했다. 아들의 고교에서도 마지막까지 법대를 종용했다고 했다.
 
판검사가 되는 게 흔히 '인생의 가장 큰 성공'이라 여기던 시절이었다. 그러나 그 아들 S대에 지원하면서도 법대를 외면하고 본인이 원하는 학과에 합격했다.
 
그때 나는 내심 기타 때문에 공부가 좀 소홀하지 않았나 생각했었다. 조금 아쉬웠다.
 
그러나 알고 보니 어려운 결정의 순간에 마지막으로 아들 손을 들어준 것은 엄마인 명자였다.
 
아들은 대학 시절부터 작곡으로 이름을 날리기 시작했다. 행복해했다. 그리고는 중요한 고비마다 엄마에게 "하고 싶은 일을 하게 해 주신 덕분"이라며 끔찍이 고마워하곤 했다.
 
그 아들이 바로 방탄소년단을 만들어낸 방시혁 대표고, 내 친구 명자가 바로 방 대표의 어머니다.
 
마침 방탄소년단이 미국에서 대한민국의 이름을 날릴 때, 방시혁 대표가 언론의 각광을 받으며 대통령상을 받을 무렵, 명자와 나는 남인도를 여행하고 있었다.
 
매일 방탄소년단과 방 대표에 대한 낭보가 인터넷을 타고 여행 중인 우리에게 전해졌다. 명자 곁에 있던 나도 참으로 기뻤다. 방 대표가 자랑스럽고, 고맙기까지 했다. 그리고 큰 소리로 그 감격을 함께 여행하고 있는 모두와 나누고 싶었다. 그러나 명자는 끝까지 조용히 그리고 겸손히 그 감동을 소화해냈다. 역시 명자다웠다.
 
아무나 그런 아들을 둔 영광을 누리는 게 아닐 것이다. 입시철이 무르익어 여기저기서 환성과 한숨이 터져 나오고 있다. 자식의 진로를 놓고 고액의 상담도 한다고 한다.
 
입시가 끝날 때까지 내 자식이, 내가 어느 길을 택해야 할지 고민하는 진통이 계속될 것이다.
 
그러나 답은 확실하다. 진학, 진로 선택에 있어 제 1순위는 본인이 가장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학과다.
 
그 확실한 성과가 바로 오늘의 방시혁을 만들어낸 내 친구 명자에게 있음을 확인하게 된다.//
 
내 친구 종렬이는 그 글을 읽은 소감이라면서 몇 줄 글을 덧붙이고 있었다.
 
다음은 그 글이다.
 
2020. 9. 7(월) 조선일보 A14면에 BTS 만든 방시혁씨가 주식 부호 5위가 되고 공모가 13만 5천원으로 결정 났다는 기사를 읽고 다시 한 번 감탄사를 연발 하였습니다.//
 
나 역시 그 글을 읽으며 가슴 뭉클한 감동이 있었다.
 
그 글 속에 나오는 한 인물의 한 짓이 나를 쏙 빼다 박은듯했기 때문이다.
 
명자 같은 유순하고 지혜로운 엄마의 모습이 아니라, 한사코 S대 법대를 고집한 꼬장꼬장한 할아버지의 모습이 곧 나였다.
 
S대 역사학과로 진학하겠다는 우리 막내를, Y대 법대로 진학하라고 우격다짐했던 슬픈 추억이 있기 때문이다.
 
나도 그동안 세계를 휩쓴 ‘방탄소년단’이라는 그 이름은 들어봤다.
 
그러나 그들의 노래를 들어본 적은 없다.
 
이 시대 젊은이들의 톡톡 튀는 분위기에 거부감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니 그 소년단을 이끄는 방시혁 대표의 존재를 알 리가 없었다.
 
알 생각도 안 했다.
 
그러나 오늘 그 글을 읽고 생각을 바꿨다.
 
그들의 노래를 들어봐야 했다.
 
그래서 인터넷 Daum사이트를 검색해봤다.
 
그들이 부른 노래들이 수두룩하게 검색되고 있었다.
 
그 중에서도 특별히 내 시선을 끌어가는 노래가 있었다.
 
그 노랫말이 어떤지에 대해 알 필요도 없었다.
 
우선 그 제목만으로도 내 마음에 뜨거운 감동을 불러일으키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 제목, 곧 이랬다.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오피니언/칼럼의 최신글
  ♪ 사랑방 ♬ 내가 읽은 책, Don Quix…
  ♪ 사랑방 ♬ 낙동강 1,300리, 그 별…
  ♪ 사랑방 ♬ 친구 이야기-…
  ♪ 사랑방 ♬ 친구 이야기-아내의 여고시절, …
  친구 이야기-아내의 여고시절, 바리바리
  My Life-for the GOOD time…
  My Life-for the GOOD time…
  친구 이야기-아내의 여고시절, prologue
  My Life-for the GOOD time…
  ♪ 사랑방 ♬ My Life-for the G…
아파트연합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로 139번길 16-3 일신BD 3F / TEL : 031)261-2502 / FAX : 031)261-2503
    인터넷 등록번호 : 경기-아51027 / 등록연월일 2014년07월22일 발행인 / 편집인 : 김광수 청소년보호책임자:김광수
    Copyright© 2015~2020 아파트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