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오피니언 | 칼럼 | PEOPLE
최종편집일 : 2021년 09월 25일 17:46:25
칼럼    |  오피니언/칼럼  | 칼럼
My New Life, 2021년 설날에, 고향땅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기자 : 기원섭 등록일 : 2021-02-14 15:53 최종편집일 : 2021-02-14 15:53
 

be57fd6df9ecc225f5e0ad80183aa55c_1613285
고향땅이 여기서 얼마나 되나

푸른 하늘 끝닿은 저기가 거기인가

아카시아 희인 꽃이 바람에 날리니

고향에도 지금쯤 뻐꾹새 울겠네

 

고개 넘어 또 고개 아득한 고향

저녁마다 노을 지는 저기가 거기인가

날 저무는 논길로 휘파람 불면서

아이들도 지금쯤 소 몰고 오겠네♪

 

우리 어린 시절에 무척이나 불렀던 윤석중 작사 한용희 작곡의 우리 동요 ‘고향땅’ 그 노랫말 1절 2절 전문이다.

 

나도 많이 불렀지만, 아내 또한 그랬다고 했다.

 

특히 고무줄놀이 할 때 더 많이 불렀다고 했다.

 

 

그 동요를 내가 불렀다.

 

2021년 올 설날로 2월 12일 금요일인 바로 엊그제의 일로, 우리들 텃밭인 ‘햇비농원’ 그 뜰에서 그랬다.

 

다들 오순도순 가족들이 모이는 설날에, 나와 아내는 우리들 텃밭에서 호젓하게 봄 농사 준비를 했다.

 

두 아들의 가족들에게는 설날을 따로 보내자고 일찌감치 내 뜻을 전했었다.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을 핑계로 5인 이상은 모이지 말라고 법을 세운 정부의 방침에 따르는 의미에서 그런 것은 아니다.

 

언젠가는 권위적인 가부장적이 가족의 틀에서 탈피하여, 어차피 소가족 각자의 삶에 치중할 수밖에 없는, 지금 이 세상의 분위기를 앞서 가게 하기 위한, 내 나름의 의지였다.

 

그러나 아쉬웠다.

 

오순도순 가족들이 모이던 그 옛날의 풍경이 그리워졌다.

 

문득 노래 한 곡 부르고 싶어졌다.

 

그래서 부른 노래가, 바로 ‘고향땅’ 그 동요였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오피니언/칼럼의 최신글
  실개천♡흘러가듯, 우면산 소망탑에 올라, 황혼…
  실개천♡흘러가듯, 일성콘도 설악 story, …
  실개천♡흘러가듯, 일성콘도 설악 story, …
  꼰대 썰, 왜 나만 갖고 그래
  친구 이야기-당신은 나의 친구입니다.
  My New Life, 2021년 설날에, 고…
  친구 이야기-김재국, 꽃보다 아름다운
  My New Life, 귀향, 세월
  낙동강 1,300리, 그 별난 여정-안동 간고…
  My Life-slim life, 이 마음 다…
아파트연합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로 139번길 16-3 일신BD 3F / TEL : 031)261-2502 / FAX : 031)261-2503
    인터넷 등록번호 : 경기-아51027 / 등록연월일 2014년07월22일 발행인 / 편집인 : 김광수 청소년보호책임자:김광수
    Copyright© 2015~2021 아파트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