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오피니언 | 칼럼 | PEOPLE
최종편집일 : 2021년 09월 25일 17:46:25
칼럼    |  오피니언/칼럼  | 칼럼
실개천♡흘러가듯, 일성콘도 설악 story, 막국수 추억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기자 : 기원섭 등록일 : 2021-07-10 12:05 최종편집일 : 2021-07-10 12:05
 

5b6536844060c45d1da42299ae1e0e1d_1625886
내게는 특별한 추억이 하나 있다.

 

 

 

곧 막국수 추억이다.

 

 

 

원래는 안 먹던 막국수였다.

 

 

 

거무튀튀한 국수의 빛깔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였다.

 

 

 

국수하면, 나는 어린 시절에 할머니가 상차림 해주시던 멸치를 삶을 물에 면발이 가는 뽀얀 국수를 넣어 끓인 후에 갖가지 꾸미를 얹은 잔치국수만을 생각했었다.

 

 

 

그 국수만이 눈에 익고 입에 익었다.

 

 

 

얼마나 국수에 대한 편견이 심했는지, 어쩌다 독에 쌀이 떨어졌다고 울 엄마가 끓여내던 칼국수도 입에 대지 않을 정도였다.

 

 

 

그러니 거무튀튀한 빛깔의 막국수가 성에 찰 리 없었다.

 

 

 

겨우 빛깔이 좀 옅은 메밀국수는 그래도 먹었다.

 

 

 

이효석의 단편소설 ‘메밀꽃 필 무렵’을 연상해서였다.

 

 

 

그렇게 까다로웠던 내 그 막국수에 대한 편견이 결국은 깨졌다.

 

 

 

아내와 결혼하면서 부터였다.

 

 

 

어쩌다 외식할 기회가 있으면, 아내는 꼭 냉면 아니면 막국수를 주로 찾았다.

 

 

 

처음에는 싫다 했고, 다른 메뉴로 외식을 하고는 했지만, 아내의 그 기호 음식을 끝까지 내칠 수는 없었다.

 

 

 

그러다 어쩌다 한 번씩은 막국수를 먹게 되었는데, 그러는 사이에 이제는 내가 그 막국수를 좋아하게 되었고, 막국수 잘하는 집 어디 없나하면서, 여기저기 막국수 전문 집을 찾아다닐 정도로 막국수 애호가가 됐다.

 

 

 

그래서 막국수 추억까지 생기게 됐다.

 

 

 

내 중학교 동기동창인 김용균 친구의 소개로 알게 된 가평의 ‘송원 막국수’집의 추억도 있고, 춘천에서 소양강댐으로 가는 길목의 ‘유포리 막국수’집의 추억도 있고, 강원도 홍천 근교의 80 노인이 꾸려가는 ‘진짜 막국수’집의 추억도 있고, 내 사랑하는 손녀 서현이가 ‘최고의 맛’이라고 소위 ‘엄지 척’을 했던 강원도 용평의 ‘가시머리 막국수’집의 추억도 있다.

 

 

 

아내의 추억 속에 특별히 따로 자리 잡고 있는 막국수집도 있다.

 

 

 

속초 근교의 ‘동루골 막국수’집이 바로 그 집이다.

 

 

 

언젠가 아내가 친구들 몇과 어울려 속초를 찾았다가 우연히 들렀던 집으로, 아내가 기회가 있을 때마다 그 집 막국수 맛이 우리나라 최고라고 입이 닳도록 자랑하고는 했었다.

 

 

 

솔직히 내 입맛에는 가평의 ‘송원 막국수’집의 막국수가 최고다.

 

 

 

그러나 ‘동루골 막국수’집의 막국수 맛이 최고라고 하는 아내의 그 입맛에 흠집을 내기 싫어서 부화뇌동으로, 나 또한 그렇다고 동조했을 뿐이다.

 

 

 

이번 일정에도 그 집을 찾았다.

 

 

 

1박 2일 일정의 마지막이었다.

 

 

 

아내의 원을 풀어준다는 생각에서, 내가 그 집에서 점심끼니를 때우자고 자청했었다.

 

 

 

그런데 언뜻 눈치가 안 좋았다.

 

 

 

그래도 나는 모른 척 했다.

 

 

 

결국 아내의 입에서 그 평가가 터져 나왔다.

 

 

 

그 평가로, 내 딱 짐작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오피니언/칼럼의 최신글
  실개천♡흘러가듯, 우면산 소망탑에 올라, 황혼…
  실개천♡흘러가듯, 일성콘도 설악 story, …
  실개천♡흘러가듯, 일성콘도 설악 story, …
  꼰대 썰, 왜 나만 갖고 그래
  친구 이야기-당신은 나의 친구입니다.
  My New Life, 2021년 설날에, 고…
  친구 이야기-김재국, 꽃보다 아름다운
  My New Life, 귀향, 세월
  낙동강 1,300리, 그 별난 여정-안동 간고…
  My Life-slim life, 이 마음 다…
아파트연합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로 139번길 16-3 일신BD 3F / TEL : 031)261-2502 / FAX : 031)261-2503
    인터넷 등록번호 : 경기-아51027 / 등록연월일 2014년07월22일 발행인 / 편집인 : 김광수 청소년보호책임자:김광수
    Copyright© 2015~2021 아파트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