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오피니언 | 칼럼 | PEOPLE
최종편집일 : 2021년 09월 25일 17:46:25
PEOPLE    |  오피니언/칼럼  | PEOPLE
[발행인 칼럼]난방비 비리 그 불편한 진실을 말하다  
‘배우 김부선 나는 나’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기자 : 김광수 등록일 : 2014-10-02 07:41 최종편집일 : 2015-12-04 10:44
 
ETfEqBLMpiy.jpg
 
배우 김부선의 '아파트 난방비리'가 사회적 화두로 떠 오른지 열흘이 지났다. 사회적 이슈가 있을 때마다 거침없이 자신의 소신을 밝히며 목소리를 내왔던 김부선이 그 자신이 살던 아파트의 난방비리에 대해서 적극적으로 비판과 개선의 목소리를 낸 건 지극히 그녀다운 행동이었다고 말들을 한다.

이번 사안이 과거와 다른 점은, 김부선이 사회적 전반의 이슈가 아닌 자신이 거주하는 공동주택 즉 아파트의 문제점을 2년 6개월 동안 끈질기게 자료를 파헤쳐 문제점들을 하나하나 수면위에 올려놓기 시작했다. 난방비에서 극단적인 편차가 나는 점을 수상히 여겨 2년 넘게 쉽지 않았을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실에 접근해 나갔다. 이와 함께 김부선과 일부 동조 주민들은 서울시 감사를 통해 시정명령을 받아내 H아파트의 난방비리를 사실로 밝혀냈다. 그 건으로 주민회의에서 김부선은 지난 12일 이웃과 폭력사태까지 벌어지는 극단적 갈등 상황까지 맞으면서 '난방비리'를 외부에 들춰냈다.

말하자면 김부선은 H아파트의 내부고발자 '휘슬블로어'(Whistle Blower)를 자처한 셈이었다. 종편방송사 Jtbc가 이 사건을 '폭행 사건'으로 최초 보도했을 때 '폭행'사건에 대해 가끔 일을 저지른 연예계의 악동이 또 일냈구나 하는 비난을 받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이 싸움의 원인이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아파트비리의 일종인 '난방비 비리'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회의 시각은 달라졌다. 많은 이들은 입주 공동체까지 침투한 도덕적 해이에 분노했고, 김부선을 '난방 열사'라고까지 칭하며 뜨거운 지지를 보내기도 했다.하지만 휘슬블로어(Whistle Blower) 김부선의 외로운 싸움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폭력사태가 벌어진 지난 12일부터 김부선에게는 밤낮을 가리지 않는 취재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김부선은 "오랜만에 지상파 드라마 출연을 앞두고 집중이 필요한 시기"라면서 "필요한 모든 입장은 SNS에 정리해 올려두겠다."고 했지만 이는 더 뜨거운 취재경쟁만 부추긴 셈이 됐다.해당 H아파트의 입주민회의실과 지하주차장, 현관 앞 등 지극히 사적인 공간에서까지 취재요청이 쇄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연기자 김부선에게 유일한 '생계수단'인 드라마 촬영이 내부고발을 한 김부선에 모든 관심이 집중됨으로 써 김부선이 생계까지 위협받을 정도로 '난방비리' 후폭풍에 홀로 맞서는 아이러니 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급기야 지난 21일 김부선은 자신의 SNS에 "언론사 기자분들께"라는 글을 올려서 공식적으로 인터뷰 요청을 간곡히 거절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부선은 "내부비리를 고발한 사람에게조차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취재를 강요당하고 사생활이 파헤쳐지는 현실이 괴롭다."고 고통을 토로하기도 했다.이보다 더 큰 고통은 고발자를 낭떠러지로 몰아세우는 각종 루머들이다. SBS 드라마 '모던파머' 촬영 차 김부선이 집을 비운 사이, 일부 주민들이 언론매체에 오히려"김부선이 상습적으로 난방비를 적게 냈다."고 알렸고, 이 소문은 어느덧 사실처럼 부풀려졌다. 이런 소문에 대해서 김부선은 "지난겨울 난방용 열량계 배터리가 고장 나서 바로 관리소에 가서 이 사실을 알렸다. 당시 '난방비리'를 취재하던 일요시사 기자에게도 이를 알리면서 자료사진을 찍어가라고 하였다. 그런데 관리소장이 곧 개별난방으로 전환되니 아깝게 교체비용 20만원을 들이지 말고 전년도 기준으로 부과하겠다고 해 알았다고 한 것이 나 역시 '파렴치한 난방비도둑'으로 몰리게 될 줄은 몰랐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부선은 "수년간 난방비를 도열한 사람들을 찾으려다가 졸지에 내가 난방비 도둑으로 몰리게 생겼다."면서 한탄했다.또 해당아파트 주민들 사이에서는 이미 김부선을 상대로 '명예훼손 소송'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한다. 일부 주민들은 "일방적으로 난방비 도둑으로 몰렸고, 김부선에 의해 동호수가 노출됐다."며 소송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부선은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 난방비 '0원'의 진실을 밝히려 부득이한 상황에서 호수를 밝힌 것이 왜 사생활 침해가 되는지 모르겠다. 몇 년이 걸리더라도 불합리에 맞서 다시는 이러한 불편한 삶을 살고 싶지 않다."며 강하게 맞서고 있어 향후 법정공방 가능성도 예상된다.

무관심이 만연한 공동주택의 특성상 김부선의 적극적인 행동은 의미 있는 반향을 일으킨 건 사실이다. 이를 두고 한순간의 사회적 반향이 아닌 보다 적극적으로 공동주택의 현실적 문제를 감안하여 상세한 조사가 필요하다. 공동주택의 관리운영을 맡은 업체와 입주자대표회의의 비리가 있다면 조사과정에서 나타날 것이다. 하지만 이로 인해 김부선이 취재경쟁에 내몰려서 생계를 위협받고 수년간 마주했던 이웃들에게 반목의 상황과 피소의 위기에 직면해 했다는 점 역시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오피니언/칼럼의 최신글
  실개천♡흘러가듯, 우면산 소망탑에 올라, 황혼…
  실개천♡흘러가듯, 일성콘도 설악 story, …
  실개천♡흘러가듯, 일성콘도 설악 story, …
  꼰대 썰, 왜 나만 갖고 그래
  친구 이야기-당신은 나의 친구입니다.
  My New Life, 2021년 설날에, 고…
  친구 이야기-김재국, 꽃보다 아름다운
  My New Life, 귀향, 세월
  낙동강 1,300리, 그 별난 여정-안동 간고…
  My Life-slim life, 이 마음 다…
아파트연합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로 139번길 16-3 일신BD 3F / TEL : 031)261-2502 / FAX : 031)261-2503
    인터넷 등록번호 : 경기-아51027 / 등록연월일 2014년07월22일 발행인 / 편집인 : 김광수 청소년보호책임자:김광수
    Copyright© 2015~2021 아파트연합신문 All right reserved